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민병삼 대령 징계여부 검토한 적 없어”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 민병삼 대령(오른쪽)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 민병삼 대령(오른쪽)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언쟁을 한 민병삼(육군대령) 전 100기무부대장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국방부는 "민 대령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검토한 적이 없다"고 14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민 대령 징계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것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송 장관의 (징계에 대한) 별도 지시는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국일보는 국방부가 옛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 검토 문건과 관련해 지난달 24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송 장관과 진실 공방을 벌인 민병삼 육군대령을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국회에서 민 대령은 "송 장관이 '위수령 검토 문건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고, 이에 대해 송 장관은 "완벽한 거짓말"이라고 반박하는 등 진위 공방이 벌어진 바 있다. 
 
한편 민 대령은 최근 기무학교 연구위원으로 발령 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