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죄 판결' 안희정 "부끄럽고 죄송…다시 태어나겠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4일 무죄를 선고 받은 후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부끄럽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4일 무죄를 선고 받은 후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부끄럽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죄송하고 부끄럽다”며 “다시 태어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 조병구)는 14일 열린 사건 선고공판에서 안 전 지사의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를 상대로 지난해 7월 29일부터 올해 2월 25일까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강제추행 5회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4월 기소됐다.
 
안 전 지사는 선고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부끄럽다. 많은 실망을 드렸다”며 “다시 태어나도록 더 노력하겠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말한 후 고개를 숙였다.  
 
안 전 지사는 ‘미투 사건 첫 번째 법적 결론인데, 사법당국에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다른 말씀 못 드리겠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는 말 올린다”고만 답했다. ‘김지은씨에게 할 말 있느냐’는 질문에는 입을 열지 않은 채 발걸음을 옮겼다.  
 
안 전 지사는 선고 전 법정에 출석하면서 “지금은 드릴 말씀 없다”고 말을 아낀 채 법정으로 향했다.  
 
재판부는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혐의와 관련 “피고인이 유력 정치인이고 차기 유력 대권 주자로 거론되며, 도지사로서 별정직 공무원인 피해자의 임면권을 가진 것을 보면 위력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봤다. 그러나 개별 공소사실을 두고는 “피해자 심리상태가 어땠는지를 떠나 피고인이 적어도 어떤 위력을 행사했다거나 하는 정황은 없다”며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날 선고는 ‘미투 운동’과 관련해 나온 사실상 첫 번째 주요 판결이다. 큰 관심을 끈 미투 사안 중 실제 수사와 기소 이후 1심 마무리까지 온 것은 안 전 지사 사건이 처음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