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은 측, 안희정 무죄선고에 “어이가 없다”

수행비서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6차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수행비서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6차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지위를 이용해 비서에게 성폭력를 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1심이 무죄를 선고한 가운데, 안 전 지사를 고발한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측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14일 이번 사건 선고공판에서 안 전 지사의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장이 안 전 지사에 대한 무죄 선고 주문을 낭독하자 서울서부지법 303호 형사대법정 방청석에서는 한숨이 터져 나왔다. 
 
김 전 정무비서 측 방청석에서는 "이거 너무한다 진짜", "어이가 없다" 등의 목소리가 들렸다. 
 
또 반대로 안 전 지사 측에서는 "지사님 힘내세요" 등의 외침도 나왔다. 
 
이날 법정에 나온 김 전 정무비서는 선고가 끝난 뒤 별도의 통로로 법정을 빠져나갔다.
 
한편 안 전 지사는 법정을 빠져나오며 "국민여러분 죄송합니다. 부끄럽습니다. 많은 실망을 드렸습니다. 다시 태어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사법당국에 대한 질문에도 "다른말씀 못드리겠습니다. 부끄럽고 죄송스럽습니다"라며 법원을 빠져나갔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를 상대로 지난해 7월 29일부터 올해 2월 25일까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강제추행 5회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4월 기소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