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열질환 사망자 판정기준 마련…재난관리기금 폭염에 사용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정부가 온열질환 사망자의 정확한 판정기준을 마련한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14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복지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기상청, 17개 시·도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온열질환 사망자의 정확한 판정기준을 마련하고 지자체의 재난관리기금이 폭염에 적극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사용 용도를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 온열질환을 가지고 열사병으로 사망한 경우에도 온열질환자로 집계되고 있다.



정부는 폭염으로 인한 작업 중지 사업장에 대해선 공사기간 연장, 지체상금 미 부과 등의 조치들이 현장에서 잘 이행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관련 지침 적용 시 제기된 문제점을 보완하기로 했다.



또 고랭지, 산지 등 산간지역의 밭작물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스프링클러 등 관수시설을 지원하고 피해과수에 대한 수매지원과 축사에 냉방시설을 지원하는 범위를 확대하는 등 추가대책을 마련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범정부 폭염대책본부장)은 "폭염이 향후 일주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마무리해 주길 바란다"며 "특히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대책과 농·축산물 피해, 고수온 양식장 어류 피해 등 2차 피해 확산 방지 대책들이 현장에서 잘 작동하고 있는지 꼼꼼히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