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볼턴, 터키 대사 만나 美 목사 석방 등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재로 터키 경제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3일(현지시간) 세르다르 킬리츠 주미 터키대사와 만났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다. 미국의 관세 인상 조치 이후 양국 당국자간의 첫 공개 회동이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킬리츠 대사의 요청으로 두 사람은 백악관에서 만나 주요 갈등 현안인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의 석방 문제와 양국의 관계 등을 논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 중 한 명인 제이 세큘로우 변호사는 “브런슨의 석방과 관련 양국 간 지속적인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은 긍정적”이라고 통신에 밝혔다.

터키 측 요청으로 백악관서 회동
‘이란제재법 위반’ 터키 국영은행 벌금 위기

 
일부 언론은 브런슨 목사의 석방 기한을 설정했다고 보도했지만, 통신에 따르면 미 정부 관계자들은 이를 부인했다. 
 
앞서 지난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라며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기존보다 2배 높여 부과했고, 이 같은 영향으로 터키 리라화가 폭락하는 등 터키발 금융 불안이 확산하고 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이란의 제재회피를 도왔다는 이유로 터키 국영은행인 할크방크에 대한 벌금을 부과하는 것도 고려 중이다. 
 
한편 이날 백악관 케빈 하셋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은 터키발 금융시장 리스크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MSNBC에 “우리는 매우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도 매우 면밀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