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선의 공격···프로필에 이재명과 갔다던 해변상회

배우 김부선(57)이 경남지역의 한 일간지 기자 사진을 프로필로 올린 후 논란이 일자 사진을 다시 변경했다.  

 
김부선은 13일 새벽, 카메라를 들고 있는 한 남성의 사진으로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변경했다. 이후 사진 속 남성이 누구인지에 대한 논란이 일었고, 해당 남성은 경남지역의 한 일간지 국장으로 밝혀졌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김부선은 프로필 사진을 삭제한 후 해당 국장에게 보낸 사과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는 메시지를 통해 “오래전에 이재명과 서로 사진을 찍었을 당시 클로즈업 사진을 찍은 적이 있다. 사진 복원을 두 번이나 했는데 여의치가 않았고, ‘이게 누구냐’고 전문가가 물어서 이재명으로 99%로 오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생님 프로필 사진이 왜 저장되어 있는지조차 모르겠다. 그간 충격이 많아 혼돈했다”며 “죄송하다. 이해 바란다. 사진을 삭제해야 한다면 그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밤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씨 국민들이 아직도 개돼지로 보이시나? 거짓말이 통하는 시대는 끝났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프로필 사진을 해변상회 간판이 걸린 가게 사진으로 변경했다.  
 
프로필 사진이 바뀌자 네티즌들은 다시 ‘해변상회’의 정체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해변상회는 그간 김부선이 이재명 지사와 함께 식사했다고 주장하던 장소다. 김부선은 이재명 지사와 함께 찍은 사진 복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상황도 설명했다. 해변상회는 인천 바다 앞에서 낙지를 파는 유명한 해물 식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동안 잠잠하던 김부선과 이재명 지사의 스캔들이 김부선의 공개 저격으로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지사가 어떤 입장을 드러낼지 이목이 쏠린다.
 
김부선은 이 지사와의 스캔들에 휩싸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당해, 경찰 출석을 앞두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