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VOA “北 열병식 준비 모습 위성에 포착”

 북한이 다음 달 9일 정권 수립 70주년 행사를 위한 열병식을 준비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민간 위성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전 10시 54분 평양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김일성 광장에 직사각형 형태로 도열한 인파가 포착됐다. [VOA 캡처]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전 10시 54분 평양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김일성 광장에 직사각형 형태로 도열한 인파가 포착됐다. [VOA 캡처]

 VOA가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에 의뢰한 결과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전 10시 54분 평양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김일성 광장에 직사각형 형태로 수천 명이 모인 모습이 확인됐다. VOA는 “인파는 중앙 부분에 집중돼 있었는데, 이들이 모인 자리를 붉은색과 노란색이 어우러진 모습이었다”며 “과거 열병식 준비 과정에서 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일성 광장에 수천 명 도열”
RFA “외국 기업인 업무방문도 연기 통보”

 
앞서 지난 2월에도 ‘김정은’이라는 글자와 조선 노동당 로고를 노란색으로 만드는 수만 명의 인파가 김일성 광장에 모인 모습이 위성사진을 통해 포착된 바 있고, 같은 달 8일 실제 건국절 기념 열병식 행사가 개최됐었다고 VOA는 전했다. 
 
다만 방송은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전체 광장의 약 10% 면적에서만 인파가 목격돼 열병식 참가 인원 중 일부만 집결을 한 건지 전체 규모가 축소되는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12일 평양 미림 비행장 북쪽 광장을 찍은 위성사진에서도 군인들로 보이는 인파가 곳곳에서 확인됐다. 차량 수백 여대가 주차되는 공간에도 차량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가득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VOA는 “이곳은 평소 군인들이 열병식을 준비하는 장소로 알려져 있다”며 “올해 2월에도 약 2개월 가까이 해당 장소에 군인으로 추정되는 인파가 모였었다”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외국 단체 관광 중단에 이어 외국 기업인들의 업무상 방문도 다음 달 5일 이후로 연기하라는 통보를 하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이날 보도했다. 
 
중국 선양의 한 조선족 기업인은 RFA에 “이달(8월) 중순에 평양을 방문하기 위해 비행기 표 예약까지 마쳤는데, 일주일 전에 (북한측으로부터) 평양방문 일정을 9월 5일 이후로 연기해달라는 요청해 왔다”고 말했다. 방북 일정을 뒤로 미룬 사람들은 여러 명으로 “북한 당국 차원에서 각 무역 회사들에 방북 연기 지시를 내린 것임을 알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 열병식 행사 준비와 중국 요인의 방북 등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대북 전문매체 NK뉴스는 북한이 설립한 관광회사가 중국 관광회사들에 ‘긴급통지’를 보내 “10일 이후 평양 내모든 호텔이 20일 이상의 보수 프로젝트에 들어간다. 따라서 어떤 단체관광도 받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