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다이 팔다 남은 회 재사용, 식약처 “위법 아니다” 논란

토다이는 남은 음식재료를 재사용하는 구체적 방법이 담긴 예시 사진(왼쪽 사진)과 문자 지침을 단체 채팅방을 통해 각 지점에 전달했다. [사진 SBS 캡처]

토다이는 남은 음식재료를 재사용하는 구체적 방법이 담긴 예시 사진(왼쪽 사진)과 문자 지침을 단체 채팅방을 통해 각 지점에 전달했다. [사진 SBS 캡처]

식당에서 남은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법 위반이고, 뷔페는 그렇지 않다?
 

진열했던 회로 롤 만들어 다시 내놔
지침엔 “위생 수칙 지키면 문제없어”

전문가 “소비자들 배신감 느꼈을것”
토다이, 항의 거세자 “재조리 중단”

해산물 뷔페 음식점 토다이가 안 팔리고 남은 회 등을 재사용해 음식을 만든 사실이 알려지면서 위법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거세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안양시 등에 따르면 토다이 평촌점이 일정 기간 뷔페 음식으로 진열한 초밥의 회, 찐 새우 등을 수거해 롤과 유부초밥 등에 넣어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뷔페는 또 팔다 남은 게를 재냉동한 뒤 해동해 손님에게 팔고, 남은 탕수육과 튀김류로 롤을 만들어 팔았다. 이 같은 음식 재료 재사용 방식은 토다이 주방 총괄 이사가 단체 채팅방을 통해 모든 지점에 지침으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토다이 측은 “먹다 남은 음식이 아니라 식품위생법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소비자 항의가 거세자 13일 “소비되지 않은 음식 일부분을 조리해 다른 음식에 사용한 부분에 대해 잘못을 인정한다”며 “재조리 과정을 전면 중단한다”며 사과문을 냈다.
 
식당에서 먹다 남은 음식 재료를 쓰는 건 원칙적으로 불법이다.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제57조(식품접객영업자 등의 준수사항 등)에선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물을 다시 사용·조리하거나 또는 보관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적발될 경우 영업정지 15일(1차 적발)의 행정처분 또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식약처의 식품안전관리지침에 따르면 예외적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경우가 있긴 하다. 조리·가공하지 않은 상추·깻잎·통고추, 껍질이 벗겨지지 않은 메추리알·완두콩·바나나, 뚜껑 있는 용기에 담긴 김치 등이다. 토다이가 재사용한 음식은 재사용 가능한 예외 대상에 들지 않는다.
 
재사용 가능한 식재료

재사용 가능한 식재료

그렇다고 토다이의 음식이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57조를 위반했다고 보기도 어렵다. 식약처 지침은 손님이 먹다 남은 음식의 재사용을 금지한다. 식당이 테이블에 차려서 손님에게 제공한 음식을 말한다. 그런데 토다이 음식은 ‘진열된 음식’이다.
 
최순곤 식약처 식품안전관리과장은 “토다이 음식은 먹다 남은 게 아니라 진열된 것이어서 위생수칙을 지켰다면 재사용해도 법률 위반으로 보기 어렵다”며 “일반 식당에서 손님이 젓가락질을 하다 남은 음식과는 다르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엄밀하게 봐서 규정 위반은 아니라고 해도 생선회와 해동된 게를 재활용해서 롤과 유부초밥 등을 만들어서 손님에게 진열한 게 정상은 아니다. 식약처 최과장은 “일반 상식으로 봐서 찝찝한 면이 있고 소비자가 염려하는 부분이 분명히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박호정 고려대 식품자원경제학과 교수는 "비록 법령 위반이 아니더라도 소비자 입장에서는 배신을 당했다고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음식 재사용 금지 지침은 2009년 8월 만든 것이다. 식당이 주 타깃이다. 토다이 같은 해산물 전문 뷔페 체인이 인기를 끌면서 5개 업체가 성업 중이다. 지침을 만든지 거의 10년이 지나 지금의 상황에 잘 어울리지 않은 면이 있다. 식약처는 지난 5월 전국의 뷔페식당 700여개의 위생 상태를 점검했다.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손님이 많을 것에 대비해서다. 당시 점검에서 음식 재사용은 드러난 게 없다. 종업원 건강검진 미실시, 불결한 위생 등이 적발됐다.
 
식약처는 해산물 뷔페 업체 일제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음식 재활용, 식중독 균 오염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청도 13일 오후 토다이 점검에 들어갔다. 최성락 식약처 차장은 “언론 보도를 보면 토다이가 냉동 게를 해동해서 팔다가 남은 것을 다시 냉동했다고 하는데, 이 과정에서 식중독 균의 오염 가능성이 있다”며 “현지 조사 후 문제가 드러나면 처벌하고 관련 규정을 보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승호·박해리·최모란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