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경의선 공동조사 착수…개성서 평양 방면 진행

남북 도로협력분과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과 박호영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6월 28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도로협력 분과회의 전체회의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남북 도로협력분과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과 박호영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6월 28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도로협력 분과회의 전체회의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남북이 13일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남북도로공동연구조사단 제1차회의를 개최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남북은 회의에서 ‘공동연구조사단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협의하고, 경의선 현지 공동조사를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개성에서 평양 방면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동해선 현지 공동조사 일정은 추후 확정하기로 했다.  
 
남측에서는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을 단장으로 한 도로 공동조사단 5명이, 북측에서는 김기철 국토환경보호성 차장을 대표로 4명이 참석했다.  
 
통일부는 “향후 경의선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어서 동해선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