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 지방선거 보전액 137억원…후보자 375명 중 268명 받아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대구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에서 정당과 후보자가 쓴 선거비용 137억여원을 보전했다고 13일 밝혔다.

대구선관위는 후보자가 청구한 선거비용 보전내역을 서면심사와 현지실사를 거쳐 22억여 원을 감액한 후 결정했다.

선거비용을 보전받은 후보자는 전체 375명 중 71%인 268명이다.

선거별 보전액은 시장선거(2명) 18억여원, 교육감선거(3명) 25억여원, 구·군의장선거(21명) 24억여원이다.

이어 지역구 시의원선거(71명) 23억여원, 비례대표 시의원선거(2개 정당) 2억여원, 지역구 구·군의원선거(158명) 50억여원, 비례대표 구·군의원선거(11개 정당) 1억여원 등이다.

이번 선거비용 보전액은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보전액 101억6000만여원 보다 35억5000만여원 증가했다.

보전청구 후보자가 19명 증가한 데 따른 영향이라고 대구선관위는 설명했다.

대구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비용 축소와 누락 등 불법행위를 적발하면 보전액을 반환하게 함은 물론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라고 했다.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용 중 선거비용에 해당하는 내용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os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