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정상회담 시기 9월 11일 이후 시사…北 9·9절 고려된 듯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3차 남북 정상회담이 내달 11일 이후 열릴 가능성을 시사했다.
 
13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상식적인 여건을 고려했을 때 9월 초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9월 초는 9월 10일까지”라며 “초대한 쪽이 북한이니, 북측에서 자신들의 사정을 고려해서 (남북정상회담)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이 9월 10일 이후를 정상회담 개최 시기로 언급한 것은 내달 9일이 북한 정권수립기념일(9·9절)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북측 입장에서 9·9절 행사와 남북 정상회담을 동시에 추진하는 것은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다.
 
청와대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판문점선언이행추진위원회를 남북정상회담추진위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회담 준비에 착수할 계획이다.
 
한편 남북은 이날 제4차 남북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채택에 합의하고 9월 안에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