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다 빠진 미얀마인 선원, 6시간 만에 극적 구조

화물선에서 실족해 바다에 빠진 미얀마인 선원이 6시간 동안 부표를 붙잡고 버틴 끝에 극적으로 구조됐다.[사진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화물선에서 실족해 바다에 빠진 미얀마인 선원이 6시간 동안 부표를 붙잡고 버틴 끝에 극적으로 구조됐다.[사진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화물선에서 실족해 바다에 빠진 미얀마인 선원이 6시간 동안 부표를 붙잡고 버틴 끝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13일 평택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경기도 화성시 입파도 부근 해상에서 실종된 미얀마인 화물선 선원 A(29)씨가 해경 경비정에 의해 구조됐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입파도 부근 해상에서 닻을 내리고 대기하던 화물선(1594t급ㆍ승선원 11명 규모)에서 실족해 바다로 추락했다.
 
화물선 측은 근무가 시작되는 오전 8시를 전후해 사라진 A씨를 찾다가 오전 8시 44분쯤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A씨가 바다로 추락했을 것으로 보고 표류예측시스템을 통해 A씨의 표류 이동을 추적했고, 오전 10시 10분쯤 화물선으로부터 북서쪽으로 5.6㎞ 떨어진 해상에 떠 있는 어구 부표에 앉아 있는 A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A씨는 건강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전날 밤 동료들과 맥주를 마시고 취침한 뒤 사고 당일 오전 4시쯤 화물선 선미로 나갔다가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관계자는 “최근 무더운 날씨가 이어져 수온이 높은 데다 사고 당일 바람이 약하고 파도도 낮아 A씨에게 천운이 따랐다”라며 “생존 수영법을 훈련한 A 씨는 바다에서 체력을 비축하면서 침착하게 구조를 기다려 생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