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터키 금융당국, 은행 외환거래 제한…시장 안정화 착수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터키 은행규제감독국(BDDK)이 13일(현지시간)부터 리라화 폭락을 막기 위해 은행의 외환 거래에 대한 제한 조치를 시행한다.



12일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BDDK는 이날 성명을 통해 터키 은행이 외국인 투자자와 거래하는 외화 및 리라화의 선물, 현물, 스왑 등의 거래를 자기자본의 50%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BDDK는 이 비율을 매일 갱신할 예정이며, 기준치를 넘어설 경우 거래가 수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은 12일 터키 신문 휴리예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기관들은 월요일(13일) 아침부터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대비책과 행동 계획이 마련돼 있다"고 밝혔다.



알바이라크 장관은 터키 정부가 자본 통제를 실시하거나 외화 예금 계좌를 동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루머에 대해 부인했다. 다만 필요할 경우 정부 지출을 통제하는 재정 규칙을 시행할 수는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과의 외교 갈등에 따른 제재 우려로 지난 10일 약14% 폭락했던 리라화 가치는 13일 아시아 외환 시장에서 달러 대비 리라화 환율은 장중 10% 넘게 상승해 사상 최고치인 7.2362 리라까지 치솟기도 했다. 환율 상승은 통화가치 하락을 뜻한다.



터키 정부와 금융 당국이 시장 안정화 조치를 예고하면서 리라화는 다소 안정되는 모습이다. 현재 달러당 리라화 환율은 전장 대비 5% 상승한 6.7979 리라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리라화가 여전히 약세를 유지하고 있는데다 극심한 변동성마저 동반되면서 글로벌 금융·외환시장은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로화와 위안화는 각각 달러 대비 0.3%와 0.2%씩 하락했다. 반면 블룸버그 달러지수는 0.1% 상승했다. 또 안전자산으로 인식되는 일본 엔화는 달러 대비 0.6% 상승했다.



아시아 증시는 일제히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현재 MSCI 아시아태평양지수는 1.7% 하락한 상태다. 일본 토픽스지수(-2.1%), 홍콩 항셍지수(-1.8%), 한국 코스피지수(-1.6%), 호주 ASX 200지수(-0.5%) 등이 모두 하락했다.



케리 크레이그 JP모건자산운용 글로벌 시장 전략가는 "시장이 이미 매우 예민한 상태이기 때문에 리라화 폭락은 신흥 시장의 변동성을 확대시키고 단기 투자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리라화 폭락은 터키에만 국한된 문제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다른 신흥국들의 긍정적인 펀더멘털(기초체력)까지 탈선하게 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ah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