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언론 “북한서 해산물 맛보는 ‘당일치기 투어’ 인기…중국인만 가능”

중국 길림성 연변 조선족 자치주 훈춘시 조중 국경 게이트 [교도=연합뉴스]

중국 길림성 연변 조선족 자치주 훈춘시 조중 국경 게이트 [교도=연합뉴스]

 
중국에서 당일치기로 북한에 가 해산물을 먹는 여행이 인기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13일 아사히신문은 인터넷판 훈춘발 기사를 통해 중국 지린성 훈춘에서 출발해 북한에서 해산물을 맛보는 당일치기 투어가 지난달 10일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이 투어는 관광객들이 함께 버스를 타고 국경 다리를 건너 북한에 가 관광시설에서 해산물 요리를 먹고 담배나 의복 등을 사서 수 시간 내에 돌아오는 일정이다.
 
투어의 기본요금은 노래와 춤 관람을 포함해 100위안(약 1만6500원)이다.  
 
단, 중국인만 참가할 수 있고, 관광시설을 나와 주변을 관광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아사히신문은 “관광객들은 많은 날에는 500명에 이른다”며 “취재진이 지난 2일 훈춘의 국경 검문소를 찾았을 때 많은 중국인이 북한 나선시에서 당일치기 관광을 끝내고 돌아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지 여행사에 따르면 해산물 가격은 털게 1마리에 80위안(약 1만3100원), 바다참게 1마리에 50위안(약 8200원) 등으로, 중국 시세보다 파격적으로 쌌다.
 
아사히신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가 계속되고 있지만, 중국과 북한은 관광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가 관광으로 북한을 지원하는 것에는 국제 사회의 비난 여론이 적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