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금 수송차서 2억 훔쳐 달아난 업체직원 엿새 만에 검거

현금수송업체 직원이 현금 2억원을 갖고 달아난 충남 천안의 한 대형마트 주차장. [연합뉴스]

현금수송업체 직원이 현금 2억원을 갖고 달아난 충남 천안의 한 대형마트 주차장. [연합뉴스]

 
현금 수송차량에서 2억 원을 훔쳐 도주한 수송업체 직원이 범행 엿새 만에 검거됐다.
 
12일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 보령시의 한 해수욕장 인근 모텔에서 직원 A씨(32)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 47분 천안시 서북구의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동료 두 명이 ATM기에 돈을 넣으러 간 사이 수송차에 있던 현금 2억 원을 훔쳤다.
 
당시 A씨는 수송차 인근에 돈을 옮겨담을 차량을 미리 준비해 놓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도주하는 데 사용한 승용차는 지난 10일 오후 12시 평택의 한 골목에서 발견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