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쌍한 이웃과 나눠 먹었다”…과일·채소 훔친 농아인 구속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연합뉴스,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연합뉴스,중앙포토]

트럭 적재함에 보관 중인 채소와 과일을 잇달아 훔친 혐의를 받는 30대 농아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농아인은 "훔친 과일과 채소를 저보다 더 불쌍한 사람들과 나눠 먹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트럭 적재함에 보관 중인 채소와 과일을 잇달아 훔친 혐의(절도)로 홍모(37)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홍씨는 지난달 3일 오전 1시 30분쯤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주차 중인 트럭에서 마늘·복숭아·토마토·포도 등 과일과 채소 약 60만 원어치를 7차례에 걸쳐 훔친 혐의를 받는다.
 
절도 등 전과 11범인 홍씨는 지난해 12월 교도소에서 출소해 특별한 주거지 없이 떠돌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홍씨는 경찰 조사에서 수화로 "훔친 과일과 채소를 저보다 더 불쌍한 사람들과 나눠 먹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홍씨가 누범 기간에 범행을 저질렀고, 주거가 없다는 점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