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미래 "송인배, 드루킹 핵심연결고리인데 '참고인'자격?"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바른미래당은 12일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드루킹 특검에 참고인신분으로 소환된 것과 관련 "송 비서관은 드루킹과의 연결고리이자, 댓글의혹 몸통의 문고리인데 본인 스스로가 참고인임을 내세우는 것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송 비서관의 특검 출석직후 낸 논평에서 "송 비서관은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요청해서 왔다'고 말했는데 남의 일인 듯 참고인 자격을 내세우는 건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송 비서관은 2016년 6월 드루킹과 함께 당시 의원이었던 김경수 지사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해 양측을 소개,연결해주고 간담회참석명목으로 100만원을 받았다"며 "그는 이후에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해 경공모 회원들과 식사와 간담회를 갖고 또 100만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득을 본 사람에게 혐의를 찾아야 하고 죄를 물어야 하는 것은 상식"이라며 "그런데 청와대는 5월 통상적인 수준의 액수라는 이유로 조사를 자체 종결했다. 청와대의 내사종결은 송 비서관에 대한 면죄부였냐"고 꼬집었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