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北석탄 조사결과 이르면 내주 유엔 안보리 보고

북한산 석탄을 운반한 것으로 알려진 ‘진룽(Jin Long)’. [뉴스1]

북한산 석탄을 운반한 것으로 알려진 ‘진룽(Jin Long)’. [뉴스1]

 
정부가 이르면 내주 중에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사건과 관련한 조사 결과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11일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정부는 관세청에서 지난 10일 발표한 수입업체의 북한산 석탄 반입 경위, 처벌을 추진 중인 상황 등을 대북제재위에 보고하기 위한 번역 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이 당국자는 “가능한 한 조속히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보고한다는 방침”이라며 “준비를 해서 가능하면 내주 중에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산 석탄 수출입을 전면 금지하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채택된 시점(2017년 8월) 이후 국내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스카이엔젤(파나마 선적), 리치글로리(시에라리온), 샤이닝리치, 진룽(이상 벨리즈) 등 외국 선박 4척 명단과 반입 경위 등도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당국자는 전했다.
 
정부가 이들 선박을 제재위에 보고하면 제재위는 해당 선박을 안보리 제재 리스트에 올릴지를 결정하게 된다.
 
관세청은 10일 국내 반입이 금지된 북한산 석탄 등을 불법으로 들여온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형법상 사문서위조 등)로 수입업자 3명과 이들이 운영하는 3개 법인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모두 7차례에 걸쳐 66억 원 상당의 북한산 석탄·선철 3만5038톤을 국내 불법 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과 관련 대북제재 차원에서 지난해 8월 5일 채택한 결의 2371호를 통해 북한산 석탄과 철, 철광석에 대한 전면 수출금지조치를 내린 바 있다.
 
이 결의는 모든 국가가 자국민이나 자국 국적 선박, 항공기 등을 사용해 북한으로부터 이들 물자를 조달하는 것을 금지토록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