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漢字, 세상을 말하다] 覇凌<패릉>

낯선 단어가 중국을 떠돌고 있다. 무역 패릉주의(覇凌主義·Trade Bullying)란 신조어다. 패릉(覇凌), 중국어 ‘바링’은 우리말로 ‘따돌림’, ‘괴롭힘’, ‘왕따’라는 뜻이다. 영어단어 ‘bullying’의 발음에 뜻이 맞는 한자를 붙인 대만산 외래어다.
 
시작은 상무부다. “미국의 징세 행위는 전형적인 무역 패릉주의”라는 담화문을 지난달 6일 미국의 340억 달러 관세 부과 당일 발표했다. 이튿날 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미국의 무역 패릉주의가 전 세계에 해를 끼친다”는 평론을 발표했다. 주선율(主旋律) 국가답게 ‘따돌림’ 합창을 시작했다.
 
중국에서 외래어 번역에는 원칙이 있다. 먼저 뜻이 비슷한 기존 어휘를 찾는다. 없을 경우 뜻을 풀어 의역(意譯)한다. 음역(音譯)은 의역까지 안 될 경우다. 뉴질랜드(New zealand)를 신시란(新西蘭·신서란), 즉 ‘새로운 질랜드’라 부를 만큼 의역 우선주의를 고집한다.
 
서양에서 교내 집단 따돌림을 일컫는 ‘Bullying’은 ‘괴롭히다’는 중국어 치링(欺凌·기릉), 치푸(欺負·기부)로 번역할 수 있다. 미국을 규탄하려면 패권주의(覇權主義·Hegemonism), 무역 제국주의라는 단어도 있다. 중국은 패릉을 골랐다. 갖가지 해석이 나온다. 패권은 냉전 시대 용어다. 냉전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자는 중국이 꺼리는 말이다. 패권은 가해자를, 패릉은 피해자를 부각한다. 당하는 쪽의 분노·아픔·수치·당혹·공포·우울함까지 담아낸다. 중국이 가련하다는 이미지를 만든다.
 
‘왕따’는 어른과 아이가 아닌 동급생 사이의 사정이다. 미국이 국력 격차를 좁혀 온 중국을 못살게 군다는 뉘앙스다. 패권·제국주의와 달리 패릉에는 자신을 차분히 되돌아보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단어 선택에 교훈을 함축하는 『춘추(春秋)』식 미언대의(微言大義) 전통의 부활이다. 미·중 무역 전쟁 발발 한 달이 넘어섰다. 트럼프는 승전가를 부른다. 절치부심(切齒腐心) 중국은 맞관세와 자국 진출 미국 기업 괴롭히기, 업종별 정밀타격에 들어갔다. 승패 판단은 이르다. ‘왕따’ 중국의 호흡 긴 초식(招式)에 주의할 때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