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선관위, 선거비용 보전액 발표…원희룡 지사 94% 보전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 6·1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원희룡 제주지사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청구한 선거비용의 94.3% 해당하는 총 3억4558만여원을 보전받았다.

제주도 선거관리위원회(도선관위)는 지난 6·13 지방선거에 참여한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도지사 후보와 총 4개 정당 72명의 후보자에게 선거비용 보전액 34억3000만여원을 지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후보자가 청구한 41억여만원의 83.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는 청구액의 91.4%인 3억3737천여만원을 돌려받았다.

선거에서 후보자가 당선되거나 후보자의 득표수가 유효투표 총수의 15% 이상을 득표한 경우에 후보자는 자신이 지출한 보전대상 선거비용 전액을 보전받을 수 있다.

만약 후보자의 득표수가 유효투표 총수의 10% 이상 15% 미만인 경우에는 보전대상 선거비용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만 돌려받을 수 있다.

선관위는 선거비용 보전액이 신청액에서 일부 감액된 이유는 통상적인 거래·임차가격 초과, 예비후보자의 선거비용 등 보전대상이 아닌 비용, 법정 수당·실비 과다 지급 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선거비용 보전 관련 내용과 정당·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과 첨부서류는 10월22일까지 누구든지 열람하거나 사본을 신청할 수 있다.

도선관위는 선거비용을 보전한 후에도 지방선거 후보자 및 정당·후원회 등의 회계보고에 대해 9월 말까지 계속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조사에서 적발된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하고, 소요된 비용에 허위 회계보고 등이 발견되는 후보자에게는 해당 금액을 반환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woo1223@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