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광진 9회 역전 결승타, 광주일고 대통령배 8강 진출

광주일고 외야수 전광진

광주일고 외야수 전광진

역시 야구는 9회부터였다. 광주제일고가 마산용마고를 물리치고 대통령배 8강에 진출했다.
 

조준혁 5이닝 2피안타 1실점 호투

광주일고는 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6강전에서 마산용마고를 9-5로 물리쳤다. 대통령배 최다 우승(6회·75·80·83·02·07·15년)에 빛나는 광주일고는 통산 일곱 번째 우승을 향한 항해를 이어갔다. 광주일고는 11일 오후 6시 열리는 준준결승에서 성남고-부산고전 승자와 맞붙는다.
 
초반부터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광주일고가 1회 초 선제점을 뽑았지만 용마고가 1회 말 3점을 얻어 뒤집었다. 광주일고는 용마고는 3회에도 윤성주의 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해 4-1로 달아났다. 광주일고도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다. 6회 한지운·박시원의 안타로 2점을 뽑은 데 이어 7회엔 전광진의 좌전안타와 김창평의 적시타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용마고는 8회 말 다시 앞서갔다. 이찬욱이 2루타를 때린 데 이어 대타 박범진이 적시타를 날려 5-4를 만들었다. 그러나 광주일고는 9회에만 4안타를 몰아치며 5점을 뽑았다.
 
광주일고는 올해 주말리그와 전국대회에서 23승1패를 기록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압도적인 전력은 아니지만 이날 경기에서도 보여줬듯 기회를 잡으면 놓치지 않는 집중력이 있다.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은 "우리 팀 전력상 어려운 경기를 계속할 수 밖에 없다. 오늘도 선수들이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잘 잡았다"고 선수들에게 고마워했다. 좌완 조준혁은 두 번째 투수로 나와 5이닝 2피안타·7탈삼진·1실점(비자책)했다. 8회 2사 등판한 박상용은 네 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전광진이 승부처에서 해결 능력을 뽐냈다. 전광진은 4-5로 뒤진 9회 초 1사 만루에서 좌익수 방면에 떨어지는 안타를 날렸다. 2타점 역전 결승타. 3타수 2안타·2타점·2득점을 올린 전광진은 "첫 타석에서 초구를 쳐 파울플라이로 쉽게 물러나 끝까지 집중하려고 했다"고 웃었다. 결승타 상황에 대해선 "직구를 노리고 있었는데 떨어지는 게 보여서 '내 공이다'라는 생각으로 배트를 휘둘렀다"고 설명했다.
 
초등학교 5학년까지 유도를 배우던 전광진은 야구를 시작했다. 남들보다 조금 늦게 시작한 탓에 유급도 한 번 했기 때문에 2학년이다. 전광진은 "타석에서 많은 생각을 하지 않는 게 내 장점이다. 내년까지 열심히 해서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