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노조, “장시간 노동 해소 위해 인력 3만명 추가 채용해야”

금융노조, 산별임단투 총력투쟁 선포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9일 오전 서울 중구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투쟁상황실에서 열린 산별임단투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허권 금융노조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금융노조는 과당경쟁 해소, 노동시간 단축, 국책금융기관 자율교섭 등을 요구하며 오는 9월 중순 총력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18.8.9   jin9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금융노조, 산별임단투 총력투쟁 선포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9일 오전 서울 중구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투쟁상황실에서 열린 산별임단투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허권 금융노조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금융노조는 과당경쟁 해소, 노동시간 단축, 국책금융기관 자율교섭 등을 요구하며 오는 9월 중순 총력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18.8.9 jin9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년 만의 총파업을 예고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고질적인 장시간 노동 해소를 위해 3만명을 추가 채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융노조는 9일 서울 중구 금융노조 투쟁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노동자의 선도적 투쟁으로 2004년 주 40시간 노동제를 도입했으나 현실에서는 장시간 노동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노조는 조합원들이 평균적으로 주 52.4시간 일하고, 2명 중 1명이 매일 야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초과 노동을 해소하려면 33개 금융기관에서 2만9000명을 추가 채용할 필요가 있다고 금융노조는 밝혔다. 
 
금융노조는 ▶주 52시간 상한제 조기도입 ▶중식 시간 동시사용 ▶출퇴근기록 의무화 등을 요구하면서 “장시간 노동 현실을 타개하기 위한 시작이며 실업난에 고통받는 청년 예비 노동자들에 대한 사회연대의 방편”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책금융기관의 노동 3권 보장 ▶2년 정년 연장과 임금피크제 개선 ▶노동이사제 도입 ▶저임금군 및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금융노조는 2016년9월 이후 2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지난 8일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 투표는 찬성률 93.1%로 가결됐다. 금융노조는 “93.1%라는 압도적인 찬성률로 쟁의행위 돌입이 가결된 만큼 비타협적인 총력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노조는 29일 서울시청에서 수도권 조합원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노조의 각종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다음달 중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