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자 성희롱 의혹 광주 모 고교 교사 16명 직위해제

[연합뉴스]

[연합뉴스]

여고생들을 성희롱·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광주 모 고교 교사 16명이 모두 직위해제 됐다. 16명은 전체 교사 57명의 28%, 남자 교사 40명의 40%에 해당한다. 
 
이 학교 재단은 9일 이사회를 열고 성희롱·성추행 의혹을 사고 있는 교사 16명을 직위 해제했다.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학생들과 이들 교사를 분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결정이다. 
 
이 학교 관계자는 “경찰수사와 교육청 감사를 받는 상황에서 사실관계가 명확해질 때까지 이들 교사와 학생들을 명확히 분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직위해제 된 교사들은 향후 처분이 있을 때까지 교사 직위를 당분간 잃게 되며 급여도 일부만 받는다.
 
이 학교에선 지난달 학생들이 교사들의 성희롱‧성추행을 고발하면서 지속적인 성 비위가 드러났다. 
 
파문이 일자 학교 측과 교육청은 전교생 860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교사 16명을 학생들과 분리 조치했다. 또 이들에 대한 수사를 광주 남부경찰서에 의뢰했다.  
 
학생들은 조사에서 교사에게 “고X 몸매 이쁘네, 엉덩이 크네” “뚱뚱한 여자가 치마를 입으면 역겹다”는 등의 성희롱은 물론, “설거지나 하고 살아라” “여자는 애 낳는 기계” 등의 성차별적, 여성 비하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교육청은 성추행도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사건 초기 일부 교사들이 문제를 제기하면 학생부에 불이익을 주겠다며 학생들을 협박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한편 교육청과 학교는 이들 교사의 빈자리를 공립학교 파견 교사 복귀와 기간제 교사 채용으로 채울 계획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