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무사 소강원·기우진 원대복귀 조치…국방부 "대통령 지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과 관련해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군 특별수사단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과 관련해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군 특별수사단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국방부가 9일 국군기무사령부의 소강원 참모장(육군 소장)과 기우진 5처장(육군 준장)을 원대복귀 조치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기무사 댓글공작 사건, 세월호 민간인 사찰, 계엄령 문건 작성 등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 복귀시키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 참모장과 기 처장은 기무사를 대체할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새로 출범하더라도 복귀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지난달 26일 두 사람에 대해 직무배제 조치를 취한 바 있으며 지난 1일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과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국방부 특별수사단은 두 사람을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특수단은 계엄 문건 작성 실무자 등을 대상으로 2차 참고인 조사를 벌인 뒤 이를 토대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