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13일 남북고위급회담 개최…정상회담 준비 논의

지난 3월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대표인 이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회담을 마친 후 공동보도문을 서로 교환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지난 3월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대표인 이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회담을 마친 후 공동보도문을 서로 교환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남북고위급회담이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다고 통일부가 9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통지문을 통해 13일 고위급회담 개최를 통해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 정부는 이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깊이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이번 회담에서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일정이 조율될지 주목된다. 판문점 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대목이 담겨 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이달 말 평양에서 만나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과 종전선언 물꼬를 틀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편 남북고위급회담은 올해 들어 1월 9일, 3월 29일, 6월 1일에 열렸고 이번이 4번째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