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의원 "北석탄 연루 땐, 한국기업도 세컨더리 제재"

 공화당 소속인 테드 포 미국 하원 테러리즘비확산무역소위원장이 8일(현지시간) 북한산으로 의심되는 석탄의 국내 밀반입과 관련, 연루된 기업이 한국 기업이더라도 세컨더리 제재(제3자 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다.   
테드 포 공화당 하원의원. [VOA 캡처]

테드 포 공화당 하원의원. [VOA 캡처]

 
포 위원장은 하원의 추가 대북 제재 법안 준비 상황에 대해 “휴회기가 지나면 본격 추진될 것”이라며 “이외에도 행정부와 유엔이 독자적으로 부과할 추가 대북제재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금융기관 뿐 아니라 북한과 거래하는 해외 금융기관에 완전한 제재를 가하는 방안에 대해 많은 얘기가 오가고 있다”며 “북한에 직접적으로 추가 제재를 가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 위원장은 북한산 의심 석탄 밀반입에 연루된 기업이 한국 기업이더라도 세컨더리 보이콧을 부과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래야 한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어떠 나라가 됐든 대북제재 위반 행위를 멈춰야 하며 모든 국가들은 북한으로 돈이 들어가는 걸 막아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금융기관이든 국가든 국제 무대에서 대가를 치러야 한다. 예외는 없다”고 강조했다.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 [연합뉴스]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 [연합뉴스]

 
포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의 전화 통화를 공개한 데 이은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볼턴 보좌관은 방송에 출연해 “정 실장과 통화를 했는데 (북한산 의혹을 받고 있는) 석탄 밀반입에 대한 한국의 수사 상황에 관해 얘기했고 기소를 포함해 한국법에 따라 절적히 처리될 것이라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들의 잇딴 발언은 백악관과 미 의회가 모두 북한산 의심 석탄 밀반입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측에 대북제재 전선에서 이탈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사실상 압박이라는 해석도 있다.
 
포 위원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은 과거에도 그랬듯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번에도 미국이 과거처럼 비핵화 약속만 받고 돈이나 제재를 완화해줄지 살펴보며 미끼를 던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다롄에서 만난 김정은(왼쪽)과 시진핑.

중국 다롄에서 만난 김정은(왼쪽)과 시진핑.

 그는 이런 북한의 태도는 중국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은 중국 정권의 꼭두각시”라며 “중국이 자신들의 정치적 게임 때문에 북한을 부추겼고 자국 이익을 위해 북한을 조종하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의회가 추진하는 추가 대북제재가 중국 대형 은행들을 겨냥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