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란 영상 본 맹승지 “내 동영상·누드사진 세상에 없다”

[사진 일간스포츠·맹승지 인스타그램]

[사진 일간스포츠·맹승지 인스타그램]

이른바 ‘맹승지 동영상’이라며 온라인에서 떠도는 음란 영상에 대해 방송인 맹승지가 직접 “그런 것은 세상에 없다”고 해명했다. 
 
맹승지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맹승지 노출 사진’이라고 주장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을 캡처해 게재한 후 “이런 제보 많이 들어온다”며 “맹승지 동영상도 봤는데 내가 봤을 때는 너무 안 닮았다”고 밝혔다.  
 
그는 “시원하게 말하자면 맹승지 동영상이나 맹승지 누드사진, 그런 건 이 세상에 없다. 아예 없다”며 “이제 잡아낸다. 자비란 없다”고 강조했다.  
 
한 네티즌은 이 글에 “그냥 인정하라”는 댓글을 달았고, 맹승지는 “경찰서에서 봐요”라며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을 시사하기도 했다. 현재 이 네티즌이 남긴 댓글은 삭제됐다.  
 
맹승지는 이전에도 ‘동영상 루머’에 시달린 바 있다. 지난해 4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나는 절대 아니다. (영상 속) 그 여성이 더 예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