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지지율 최저…靑 참모들 “민심 겸허히 받아들이자”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 번째)이 6일 청와대 여민1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 번째)이 6일 청와대 여민1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된 9일 청와대 내부에서도 민생 현안에 제대로 대처했는지 다시 점검해봐야 한다는 자성론이 나왔다.
 
청와대는 이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지지도 하락 원인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의에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자성과 성찰이 있었다”며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자는 데에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특히 “전기요금 누진제 한시적 완화 등의 민생 대책을 내놓은 속도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임 실장은 “민생 현안과 관련한 정부의 대처가 민심에 부합할 정도로 신속했는지, 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전기료 문제는 물론, BMW 화재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사안들에 대해 정부의 대응을 되돌아보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 성인남녀 150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율이 58.0%로 나타났다고 이날 밝혔다. 부정평가율은 5.4%p 오른 35.8%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주간 집계 기준으로 긍정 평가율 60% 선이 깨진 것은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리얼미터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과 정부의 한시적 누진제 완화가 기대감에 미치지 못하면서 비판 여론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