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14호 태풍 ‘야기’ 북상…한반도 영향 줄까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북상 중이다. 지난 8일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남부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야기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에관심이 쏠린다.   
6일 강원 강릉시에 호우경보가 내려 도로가 침수된 반면 전남 나주호는 연일 이어진 폭염으로 인해 바닥이 갈라진 채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강릉 지역엔 태풍에 버금가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지만 내륙지역은 찜통같은 더위가 이어져 극명한 대비를 이뤘다. 2018.8.6/뉴스1

6일 강원 강릉시에 호우경보가 내려 도로가 침수된 반면 전남 나주호는 연일 이어진 폭염으로 인해 바닥이 갈라진 채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강릉 지역엔 태풍에 버금가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지만 내륙지역은 찜통같은 더위가 이어져 극명한 대비를 이뤘다. 2018.8.6/뉴스1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67㎞/h의 소형급 크기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다음날인 10일 오전 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2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야기는 발생 초기 단계인 만큼 이동경로나 소멸 시점을 정확히 예측하기 힘들지만, 대만 북쪽 해상을 넘어 중국 상하이를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은 오는 13일께 제주도 서쪽 먼 해상을 지나며 비를 뿌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그래픽] 태풍 '야기' 예상 진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올해 14번째 태풍 '야기'가 8일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jin34@yna.co.kr (끝)

[그래픽] 태풍 '야기' 예상 진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올해 14번째 태풍 '야기'가 8일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jin34@yna.co.kr (끝)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현재 경로대로 라면 제주에는 13일 오전 3시부터 9시 사이 태풍 간접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11일쯤 태풍이 발달하는 경향이 나타날 것으로 보여 향후 실효성 있는 진로를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태풍이 한반도 기압계를 흔들어놔 지형적인 영향으로 폭염과 가뭄을 해소해 줄 수 있는 비를 뿌릴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태풍은 인명·재산 피해만 없으면 바람을 일으켜 더위를 식히고 비를 뿌려 가문 땅을 적시는 기상현상 가운데 하나다.  
 
태풍 야기가 우리나라를 장악한 고기압대를 뚫으면 폭염을 식힐 반가운 ‘효자 태풍’이 될 수도 있다.
 
올해 발생한 태풍 가운데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을 제외한 나머지 태풍은 별 영향 없이 우리나라를 비껴갔다.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별자리인 염소자리를 뜻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