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3빌딩 앞에서 8일간의 여름 축제 열린다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에서 8일간의 여름 축제가 열린다. 한강 공원에 마련된 야외극장에선 매일 밤 영화가 상영되고 그 맞은 편에 해먹이 마련된다. 축제의 마지막은 불꽃 쇼로 마무리된다.
 
한화생명은 한여름 휴식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한 데 모아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8일간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 공원에서라이프플러스(Lifeplus) 트로피컬 피크닉을 개최한다. 라이프플러스는 한화그룹 금융계열사인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 5개 계열사가 공동 추진하는 브랜드 캠페인이다.
 
이번에 열리는 라이프플러스 트로피컬 피크닉은 한화생명이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도 뭐라고 안 하는 곳으로' 라는 슬로건으로 선보이는 첫 여름 축제다. 영화 상영, 어쿠스틱 버스킹 공연, 아트 작품 전시, 북 피크닉, 불꽃 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된다. 평일엔 오후 5시, 주말과 공휴일엔 정오부터 운영된다.
한화생명은 한여름 휴식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한 데 모아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8일간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 공원에서라이프플러스(Lifeplus) 트로피컬 피크닉을 개최한다. [사진 한화생명]

한화생명은 한여름 휴식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한 데 모아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8일간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 공원에서라이프플러스(Lifeplus) 트로피컬 피크닉을 개최한다. [사진 한화생명]

 
축제 기간 동안 매일 저녁 8시마다 63빌딩 앞 한강 공원에한강 공원에선야외극장 ‘한여름 밤의 시네마’가 열린다. 한석규·심은하 주연의 ‘8월의 크리스마스’부터 ‘라라랜드’까지 감성적인 영화 8편이 상영될 계획이다.
 
그 옆에는 해먹과 함께 ‘비치 라운지’가 조성된다. 비치 라운지 한쪽에는 다양한 책들이 마련된다. 또 아티스트들의 버스킹 공연과 마술쇼, 서커스와 같은 퍼포먼스도 날마다 펼쳐진다. 아티스트들의 그림과 사진, 캘리그래피 등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한 ‘아트 포레스트’와 시원한 음료와 스낵을 즐길 수 있는 ‘힐링 포레스트’도 함께 마련된다.
 
축제의 끝은 불꽃 쇼로 마무리된다. 한화생명은 18일 오후 8시부터 상영하는 영화 라라랜드가끝나고 나면 마룬파이브의 슈가(Sugar)와 같은 노래에 맞춰 웅장한 불꽃을 하늘에 수놓을 계획이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