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에이즈 감염자 1191명 중 남성 91.4%...‘성접촉’이 주요 원인

붉은색 콘돔으로 만든 AIDS 이미지 [연합뉴스]

붉은색 콘돔으로 만든 AIDS 이미지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에서 보고된 신규 에이즈 감염자는 1191명으로 남성이 91.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경로는 대부분이 ‘성접촉’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2017년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ㆍ후천설면역결핍증(AIDS) 신규 감염인으로 신고된 사람은 1191명으로 전년 대비 8명(0.7%)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HIV 감염인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된 사람을,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은 HIV에 감염된 후 면역체계가 손상돼 2차감염 등이 나타난 상태를 말한다.
 
성별로 보면 남성 1089명(91.4%), 여성 102명(8.6%)으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 394명(33.1%), 30대 290명(24.3%), 40대 212명(17.8%)순으로 20∼40대가 전체 약 75.2%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감염자 중 내국인은 1009명(84.7%), 외국인은 182명(15.3%)이다. 신규 감염 내국인 1009명 중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 질문에 응답한 사람은 753명이다. 이 중 752명은 성접촉(동성 간 358명 48%, 이성 간 394명 52%)에 의해 감염됐다고 응답했다.
 
남성 환자 959명 중 응답자는 715명이며, 이 중 714명은 성접촉에 의해 감염됐다고 답했다. 동성 간 성접촉이 358명(50%), 이성 간 성접촉은 356명(50%)이었다. 여성 환자의 경우 50명 중 응답자 38명 모두 이성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UN의 AIDS 전담기구인 ‘UNAIDS’에 따르면 동성과 성관계를 하는 남성은 이성과 성관계하는 남성에 비해 HIV 감염 위험이 27배 높고, 성매매 여성과의 성관계를 하는 경우는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감염위험이 13배 높다.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는 충분히 관리 가능한 만성질환으로 정부에서는 예방은 물론 조기 진단과 치료에 역점을 두고 있다.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와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조기진단을 위해 보건소 무료 익명검사 및 신속검사, 자가검진 키트 활용, HIV 검진상담소 등을 운영하고 있다. 감염인의 건강관리와 타인에 대한 전파 예방을 위해 진료비 지원을 하고, 적정한 복약관리 및 정서적 지지를 위해 주요 전문 의료기관 내 상담소를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