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킷 벗자" 김병준 제안에···'티셔츠' 논쟁 번진 한국당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셋째)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회의전 웃웃을 벗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셋째)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회의전 웃웃을 벗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선 뜬금없는 ‘티셔츠’ 논쟁이 불거졌다. 청년특위를 맡은 정현호(31) 비대위원이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회의장에 나타난 것을 두고서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두번째) 등 의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해 상의를 벗어 의자에 걸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두번째) 등 의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해 상의를 벗어 의자에 걸고 있다. [연합뉴스]

논쟁은 김병준 한국당 혁신비대위원장이 재킷을 벗자고 하자 가벼운 여름 재킷을 입고 있던 정 위원이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온 것이 드러나며 시작됐다.  
 
“아니, 당 회의에 저런 티셔츠 차림은 좀 그렇지 않습니까?”  
“그냥 좀 두시죠. 복장도 발상도 자유로운 게 좋은 거 아니겠습니까.”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노란원은 정현호 비대위원.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노란원은 정현호 비대위원. [뉴스1]

이를 본 일부 의원·당직자들은 “엄숙한 회의에 어울리지 않는다” “넥타이는 안 매도 와이셔츠는 기본” 등과 같은 말을 하며 정 위원 복장에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그냥 좀 두라”며 “젊은 사람들 일상과 문화에 우리도 익숙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의 이미지를 젊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지지층이 중장년층인 당 내부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20~30대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당의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