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니모가 하얀색? 한국서 8배 비싼 희귀종 생산 성공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이 희귀 어류 중 하나인 백작(白鵲, 흰까치) 흰동가리 종자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만화영화 '니모를 찾아서' 로 유명한 흰동가리
희귀한 흰색 흰동가리, 국내팀이 종자 생산 성공
일반 흰동가리보다 최대 8배 비싸

9일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수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흰동가리 희귀 개체 생산을 시도했고 올해 드디어 백작 흰동가리 종자를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 중인 해수 관상생물 산업화 생산 기반 구축 연구(2013∼2020년)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왼쪽은 만화영화 '니모를 찾아서'에 나와 친숙한 일반 흰동가리, 오른쪽은 희귀한 종류인 백작 흰동가리. 희귀 개체 중 몸 전체가 대부분 흰색을 띄는 개체를 국내에서는 ‘백작 흰동가리’라고 부른다.[사진 해양수산부]

왼쪽은 만화영화 '니모를 찾아서'에 나와 친숙한 일반 흰동가리, 오른쪽은 희귀한 종류인 백작 흰동가리. 희귀 개체 중 몸 전체가 대부분 흰색을 띄는 개체를 국내에서는 ‘백작 흰동가리’라고 부른다.[사진 해양수산부]

흰동가리는 만화영화 ‘니모를 찾아서’의 주인공인 ‘니모’로 잘 알려진 물고기로, 전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해수관상어다.  
 
주황색 바탕에 흰 줄무늬가 어우러진 일반 흰동가리는 크라운피쉬(clownfish)로 불린다. 이번에 생산에 성공한 백작 흰동가리는 흰 바탕에 주황색 점이 있는 희귀한 종류로서 플래티넘(platinum)으로 불린다. 백작이라는 이름은 '길조'로 여겨지던 흰 까치에서 유래했다. 태어날 확률이 매우 적다는 이유로 흰동가리 희귀 개체를 흰 까치에 비유한 것이다. 
 
지구상에는 모두 30종의 흰동가리류가 있고 그중에서 양식기술이 개발된 흰동가리의 종류는 15종이다. 국내 연구팀은 그간 양식과정에서 우연히 나타난 희귀 개체를 키워 어미 집단을 확보했으며 지난해까지 총 13가지 무늬의 집단 간 짝짓기를 실시했다.  
 
희귀한 백작흰동가리 자손을 낳을 수 있는 어미 집단을 확보함에 따라 앞으로는 보다 다양한 형태의 희귀 흰동가리를 생산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앞으로 국립수산과학원은 생산된 백작 흰동가리를 개체별로 관리하고 종자 간 짝짓기를 통해 새로운 희귀 종자를 계속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상용화를 위해 민간기업에 기술이전도 실시할 계획이다. 
흰동가리 [사진 해양수산부]

흰동가리 [사진 해양수산부]

 
이번 연구를 통해 생산된 백작흰동가리는 전 세계적으로 일반 흰동가리(마리당 1만원)에 비해 최대 8배 이상 높은 가격(마리당 4~8만원)에 거래되고 있어 경제적으로도 높은 가치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우리나라에서도 해수관상어를 품종개량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성과”라며 “후속 연구와 함께 또 다른 해수관상생물의 산업화를 위한 연구도 지속 추진해 한국이 고부가가치 해수관상생물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흰동가리 [사진 해양수산부]

흰동가리 [사진 해양수산부]

흰동가리는 해수 온도 상승에 취약한 종이기도 하다. 해수 온도가 오르면 스트레스가 쌓여 흰동가리가 낳는 알의 수가 70%나 줄어든다. 이 때문에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세계적으로 흰동가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