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드루킹' 출판사 무단침입 의혹 기자 3명 수사중

경기 파주출판단지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중앙포토]

경기 파주출판단지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중앙포토]

'드루킹 사건'의 경찰 수사 초기 단계에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출판사에 무단침입한 의혹을 받는 기자가 더 있는 것으로 9일 확인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드루킹이 운영한 느릅나무출판사에 들어가 태블릿PC 등을 훔쳐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TV조선 소속 기자 A씨 말고 다른 기자 3명의 무단침입 정황도 포착해 수사 중이다.
 
해당 기자 3명은 지난 4월 16일 취재과정에서 느릅나무출판사에 무단으로 들어가 사무실 내부를 살펴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기자 3명 중 2명은 이미 경찰에 출석해 1차례 조사를 받았으며, 나머지 1명도 조만간 조사에 응할 예정이다.
 
다만 경찰은 이들에게는 무단침입 혐의(야간건조물침입) 외에 다른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