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차로 바닥에 표시된 분홍색 '주행유도선' 3배로 확대

서울역 앞 핑크색 주행유도선. [사진 서울정책아카이브]

서울역 앞 핑크색 주행유도선. [사진 서울정책아카이브]

서울시는 교차로와 도시고속도로 분기점에서 운전자에게 방향을 알려주는 분홍색 '주행유도선'을 설치한 뒤 사고위험 감소 효과가 나타나자 서울 시내 설치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2016년 3곳에 시범설치 이후 교차로 내부 차로변경건수가 21%, 사고위험도가 14% 감소했다. 또 2017년에 20곳을 추가 설치하고 지속해서 홍보한 결과 차로변경건수 50%, 사고위험도 45% 감소 등 교통안전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올해 9월부터 48곳에 주행 유도선을 추가로 설치한다. 기존 23곳에서 71곳으로 3배로 늘어나는 것이다.
 
48곳은 올림픽대로 수서IC, 강남대로 한남IC(압구정 방향), 원남사거리, 한국은행 앞 교차로 등 교차로 32곳, 도시고속도로 분기점 16곳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