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김경수·송인배·백원우 커넥션 밝혀야…文대통령도 드루킹 모른다? 대답하라”

왼쪽부터 김경수 경남지사,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중앙포토, 연합뉴스, 뉴스1]

왼쪽부터 김경수 경남지사,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중앙포토, 연합뉴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 “수사 기간 연장을 통해 김경수 경남지사,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커넥션을 밝히는 데 충분한 시간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8일 비대위ㆍ중진연석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이 이 정권과 연관됐다는 가능성이 차고도 넘치는 만큼 반드시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이 작전을 모의했던 대화방에서 ‘절대 문재인정권과 연계가 있다고 티를 내면 안 된다. 그러면 정권이 공격을 받는다. 우리가 실패하면 문 대통령이 죽고, 문 대통령이 죽으면 우리도 죽는다’고 한 말을 상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도 과연 드루킹을 모른다고 할 것인지 답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에 대해서는 그는 “특검이 진실에 다가갈 때마다 진실을 밝히기보다는 기무사 논란을 키워내는 맞불놓기 그만하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문건 보고경위뿐만 아니라 심각한 것은 유출 행위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기무사 문건 보고경위와 유출경위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선 “새로운 권력구조와 정부형태에 부합하는 선거제도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대표성을 강화하고 비례성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북한산 석탄반입 논란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알고도 방조한 것인지, 아니면 해당 선박이 수십 차례 드나들었다는 것을 몰랐다는 것인지 밝혀야 한다”며 “공범이거나 눈뜬장님이거나 둘 중 하나”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해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 소유 제한) 규제 완화 의지를 천명한 것과 관련 “전체적으로 대기업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일련의 조치 부분은 우리가 고려하겠다”면서도 “하지만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선 한국당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