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대소득 있는 6만 명, 건보료 부담 커진다

최근 기획재정부가 내년도 세법개정안을 확정하면서 연간 2000만원 이하의 임대소득이 있는 6만여명이 건강보험료를 새로 물거나 더 물게 됐다.
 

내년부터 2000만원 이하도 대상
임대사업자 등록 땐 40~80% 감면

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00만원 이하 임대소득 과세 유예가 올해 끝나고 내년부터 분리과세(세율 14%) 하게 되면서 건보 가입자 6만여명이 자동적으로 건보료를 내게 된다. 다만 주택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건보료가 40%(4년 임대사업자)~80%(8년 임대사업자) 감면된다. 또 임대소득 매출에서 필요경비 공제와 기본공제를 적용하기 때문에 등록 임대사업자는 연간 임대소득이 1333만원, 미등록사업자는 400만원 이하이면 지금과 달라지지 않는다.
 
이 기준을 넘는 직장건보 가입자의 가족 3만여명은 피부양자에서 탈락해 별도의 지역건보료를 내게 된다. 임대사업자 미등록자는 월 평균 13만원, 4년 임대사업자는 7만7000원, 8년 임대사업자는 2만6000원 낸다.
 
A(64)씨는 주택임대소득이 연 1980만원(주택 2채 재산과표 3억원)이고 중형차 1대가 있다. 지금은 자녀의 피부양자다. 내년에 임대사업자로 등록하지 않으면 필요경비공제, 기본공제 후 790만원에 대해 월 20만2000원을 낸다. 8년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3만1000원이다. 반면 주택임대소득이 연 1300만원, 연금이 연 1100만원인 직장건보 피부양자 B(62)씨는 임대사업자로 등록할 경우 피부양자를 유지한다. 등록하지 않으면 월 20만원 가량을 낸다.
 
기존 지역가입자 2만5000세대는 임대소득이 새로 부과대상에 포함되면서 월 평균 2500원(8년 임대사업자)~1만3000원(미등록자) 오르게 된다. 연간 연금 1100만원, 주택임대소득 1500만원(주택 2채 과표 3억원, 미등록사업자), 소형차 1대인 60대 지역가입자는 월 건보료가 15만9000원에서 20만원으로 오른다. 또 직장가입자 중 임대소득이 있는 2000~3000여명은 월 1600~8300원 오른다.
 
내년 임대소득은 2020년에 확정되기 때문에 달라지는 보험료는 그 해 11월 부과된다. 본인 소유의 주택 한 채나 두 채 중 한 채를 전세로 세 낸 경우 변화가 없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