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군만마’ 황희찬·이승우 가세한 김학범호

일정을 앞당겨 8일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에 합류한 공격수 황희찬(왼쪽)과 이승우. [뉴스 1]

일정을 앞당겨 8일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에 합류한 공격수 황희찬(왼쪽)과 이승우. [뉴스 1]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2·잘츠부르크)과 이승우(20·헬라스 베로나)가 2회 연속 금메달을 노리는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에 일찌감치 합류했다. 황희찬과 이승우는 8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입소해 아시안게임 대표팀 동료들과 처음 호흡을 맞췄다. 당초 이승우는 8일, 황희찬은 10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합류할 계획이었지만, 소속팀과 조율 끝에 일정을 앞당겨 이날 입소했다.
 

예정보다 빠르게 입소 … 첫 호흡
손흥민은 13일 인도네시아서 합류

지난 6월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출전했던 유럽파 두 선수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엔 천군만마나 다름없다. 공격 자원이 부족해 전술 훈련에서도 수비 조직력을 다지는 데 초점을 맞춰왔던 대표팀은 둘의 합류로 공격 전술도 차분하게 준비할 수 있게 됐다. 황희찬은 “다른 설명이 필요하지 않을 정도로 아시안게임은 중요한 대회다. 한 팀으로 뭉쳐 꼭 금메달을 따고 싶다”고 말했다. 이승우는 “변명이나 핑계는 대고 싶지 않다.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위해 꼭 우승하겠다”고 다짐했다. 에이스 손흥민(26·토트넘)은 11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참가한 뒤 13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대표팀에 합류한다. 한국은 15일 바레인과 조별리그 1차전을 벌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