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 달째 이어진 폭염’ 충남서 두 번째 사망자 발생…온열질환자 184명

온열 질환 예방 수칙 [사진 질병관리본부]

온열 질환 예방 수칙 [사진 질병관리본부]

 
충남에서 한 달째 이어진 폭염으로 인해 두 번째 사망자가 발생하고 닭·돼지 등 가축 77만여 마리가 폐사했다.  
 
7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4시 30분께 서산시 석림동 한 아파트 15층 계단에 김모(45)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구급대 도착 당시 김씨는 심부 체온이 40.4도까지 올라가 있었으며,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지난 4일 오후 2시 30분께 숨졌다. 사망 진단명은 열사병이었다.  
 
도에 따르면 지난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폭염으로 응급실을 찾은 도내 온열질환자는 184명으로 집계됐다. 열탈진 102명, 열사병 42명, 열경련 19명, 열실신 13명, 기타 8명 등이었다.
 
한편, 가축 폐사도 속출해 지난 6월 21일부터 전날까지 도내 15개 시·군 473개 농가에서 닭 76만9000마리, 돼지 2610마리, 메추리 5000마리 등 77만6610마리가 떼죽음했다.
 
논산이 90개 농가, 12만5110마리로 피해가 가장 컸으며, 부여 46개 농가 11만1060마리, 천안 32개 농가 7만5060마리 등으로 나타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