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분석] BMW 사과에도 풀리지 않은 5가지 미스터리

경기도 광주시 제2영동고속도로서 불탄 BMW 520ㅇ.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경기도 광주시 제2영동고속도로서 불탄 BMW 520ㅇ.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BMW그룹 독일 본사가 6일 차량 화재 원인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공개했지만, 의혹은 커져만 가고 있다. 특히 5가지 문제는 BMW그룹코리아에 자료 보완을 요구한 국토교통부가 챙겨서 들여다봐야 할 부분이다.
 
1. 화재 발생 확률
요한 에벤비클러 BMW그룹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은 “디젤엔진을 장착한 BMW 차량의 결함률은 한국(0.1%)이 오히려 전 세계 평균(0.12%)보다 약간 낮은 편”이라고 주장했다. 또 “(결함이 있는 차종은 3가지로 분류하는데) 차량에 화재가 발생할 정도로 심각한 결함(레벨3)은 총 결함 차종의 1%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결국 BMW 본사의 주장을 종합하면, 한국 리콜대상 차량(10만6000여 대) 중 1.06대에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BMW그룹코리아 서비스센터가 6일까지 3만3918대를 대상으로 안전진단을 한 결과, 2883대(8.49%)에 화재 가능성을 발견했다. 확률적으로 한국서 판매한 차량 중 9000대는 불이 날 수 있다는 뜻이다. BMW 본사가 추정한 화재 확률과 차이가 너무 크다.
 
2. 부품·소프트웨어 차별 
이와 같은 모순된 설명은 BMW 본사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차량 화재 조사 결과의 신뢰성에 의문을 남긴다. 요한 수석부사장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일부 부품(냉각기·밸브)이 화재의 원인”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한국에서 판매한 차량은 유럽과 완전히 동일한 EGR 부품·소프트웨어를 적용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BMW가 실시하고 있는 리콜도 해당 부품만 교체하는 방식이다.
 
요한 에벤비클러 BMW 본사 수석부사장이 6일 BMW 차량의 화재사고 원인에 대해 설명했다. 우상조 기자

요한 에벤비클러 BMW 본사 수석부사장이 6일 BMW 차량의 화재사고 원인에 대해 설명했다. 우상조 기자

 
이런 주장이 성립하려면 전 세계에서 불타는 차량 대수도 비슷해야 한다. 하지만 한국처럼 특정 시기에 하루 한 대꼴로 차량 화재가 연쇄 발생한 국가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또 4일에는 안전진단을 완료한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BMW그룹코리아는 “서비스센터 직원 개인의 실수”라고 설명하지만, 신뢰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인천시 서구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에서 불탄 BMW 차량. [사진 인천서부소방서]

인천시 서구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에서 불탄 BMW 차량. [사진 인천서부소방서]

 
3. 화재원인 인지 시점
차량 화재 원인을 발견한 시점도 공교롭다. 요한 수석부사장은 “2016년부터 흡기 다기관에 구멍이 난다는 보고를 받기 시작했다”면서도 “정확한 원인을 파악한 건 올해 6월”이라고 주장했다. 공교롭게도 한국에서 연쇄 차량 화재가 일어나기 시작한 딱 그 시점에 화재 원인을 파악해서 대처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또 BMW는 유럽에서 이미 2016년 12월부터 개량한 EGR 모듈로 교체해주기 시작했다. 늑장대처 비판이 제기되자 부랴부랴 리콜 대책을 세웠다는 의혹이 나오는 배경이다.
 
 
4. 화재 원인 조사결과 
BMW는 흡기 다기관에 쌓이는 침전물을 화재 원인 중 하나로 꼽는다. 침전물 성분은 EGR 냉각기에서 새어 나오는 부동액(물 50%, 글리콜 50%)이다. 그러면서도 부동액이 왜 누수되는지 정확히 설명하지 못했다. 피터 내비셔 BMW그룹 디젤엔진개발 총괄책임자는 “고온 상태에서 부동액이 흘러나올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화재의 원인이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EGR 일부 부품(냉각기·밸브)만 교체하면 문제가 해결된다는 BMW의 태도도 불신을 낳는다. BMW 서비스센터가 리콜로 갈아 끼워 주고 있는 개량형 EGR 모듈의 우회밸브가 현행 제품과 비슷한 구조라서다. 디젤엔진에서 EGR 모듈로 유입된 배기가스는 2가지 통로로 나뉘어 들어온다. 뜨거운 배기가스는 EGR 냉각기로 들어가고, 상대적으로 뜨겁지 않은 배기가스는 EGR 우회밸브로 빠진다. 이때 “EGR 우회밸브가 열리면서 빠져나간 배기가스가 화재를 유발한다”는 것이 피터 총괄책임자의 설명이다. ▶중앙일보 7일 종합 10면
 
이처럼 배기가스 우회밸브가 화재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피터 총괄책임자는 “화재 원인은 국소적인 EGR 냉각기의 문제”라고 단언했다. 해명이 오락가락하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와 같은 궁금증을 해소하지 못하고 리콜하는 상황을 우려한다. 박병일 카123텍 대표는 “BMW가 제출한 리콜 계획대로 EGR 일부 부품만 교체한다면 당분간은 괜찮을 수 있지만, 추가로 6만~7만km 주행한 이후 화재가 재발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5. 배기가스 온도 
BMW 디젤엔진은 830도의 배기가스를 배출한다. 배기가스는 냉각기(600도)→냉각기유닛(280도)→배기가스 파이프(150도)→흡기 다기관(100도)을 거치면서 온도가 낮아져야 정상이다. 전광민 연세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흡기 다기관에 구멍이 뚫렸다는 건 여기 유입된 배기가스가 최소 450~500도(불꽃 발화점)였다는 뜻”이라고 지적한다. 이에 대해 피터 총괄책임자는 “전문가팀이 다각도로 철저하게 조사 분석한 결과이며 신뢰할 수 있는 답변”이라고 설명했다. 전광민 교수는 이에 대해 “BMW의 분석은 ‘유일한 정답’이 아니라,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일 뿐”이라며 “화재 원인이 무엇인지 다각도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조사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강원도 원주시 영동고속도로에서 불탄 BMW 520d 승용차. [사진 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강원도 원주시 영동고속도로에서 불탄 BMW 520d 승용차. [사진 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대국민 사과를 하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우상조 기자.

대국민 사과를 하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우상조 기자.

 
한편 정부는 BMW 차량 화재 대처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국무회의에서 “EGR 결함이 화재의 원인이라는 BMW의 거듭된 발표가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식으로 BMW 문제가 매듭지어질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국토교통부에 “대처방식을 재검토해서 납득할 만한 사후조치를 취하고 법령을 보완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7일 리콜 제도의 한계를 인정하고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는 제조사가 고의·악의적인 불법행위를 할 경우 입증된 손해보다 훨씬 많은 금액을 배상하도록 규정한 제도다. 국토교통부는 “BMW 리콜 결정 과정에서 많은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포함해 리콜 제도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