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일부 "지난달 불법 입국한 우리 국민, 北서 인계 받았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지난달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관광객들이 관광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지난달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관광객들이 관광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에 불법 입국했다 단속된 우리 국민 1명이 7일 남측에 인계됐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11시 판문점을 통해 우리 국민 서모(34)씨를 북측으로부터 인계받았다"고 밝혔다.  
 
북측은 전날 오전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명의 통지문을 통해 지난달 22일 북측 지역에 불법 입국해 단속된 우리 국민 1명을 판문점을 통해 돌려보내겠다고 밝혔고, 남측은 인수 의사를 통보했다.
 
서씨의 입북 경위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다만 그가 최근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북·중 국경지역에서 체포된 것으로 보인다. 관계 당국은 이날 서씨의 신병을 확보해 그의 입북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측이 우리 국민을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돌려보낸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