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2 대입' 수능전형 확대···국·수·탐 과목 상대평가 유지

대입개편 최종 권고안 발표하는 김진경 위원장. [연합뉴스]

대입개편 최종 권고안 발표하는 김진경 위원장. [연합뉴스]

  향후 대학입시에서 수능 중심의 전형이 확대되고 현행처럼 주요 과목들의 상대평가가 유지될 전망이다. 다만 영어와 한국사 등 일부 과목은 지금처럼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구체적인 수능 전형의 비율과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 유지 여부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했다.  
 
 국가교육회의는 7일 ‘대학입시제도 개편 권고안’을 발표했다. 권고안은 현 중3이 치르는 2022학년도 입시부터 적용된다. 교육부는 권고안을 바탕으로 이달 중 최종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신인령 교육회의 의장은 “폭넓은 의견 수렴과 숙의를 바탕으로 이번 권고안을 마련했다”며 “시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한 대입제도 개편을 통해 국민의 신뢰가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고안의 핵심은 현재처럼 국어와 수학, 탐구 등 주요 과목들을 상대평가로 유지하는 것이다. 현행 수능에선 영어와 한국사가 절대평가로 시행되고 있고 향후 제2외국어·한문이 포함될 예정이다. 아울러 현 고1부터 배우는 통합 사회·과학이 수능 과목에 편입될 경우엔 절대평가를 도입키로 했다. 결국 이번 권고안에 따르면 당분간 전 과목 절대평가는 어렵다고 볼 수 있다.  
 
 교육회의 산하 대입제도개편특위 김진경 위원장은 “공론화로 모아진 시민들의 의견은 당장 수능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하는 것은 이르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공론화위가 마련한 4개 시나리오 중 수능을 상대평가로 유지하는 1안이 가장 높은 점수(3.4점, 만점 5점)를 받았고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2안은 두 번째(3.27점)였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교육회의는 또 수능전형 비중을 확대하길 권고했다. 다만 구체적인 비율은 대학이 알아서 정하도록 했다. 김진경 위원장은 “수능을 대신해 지속적으로 확대돼온 학생부위주전형에 대해 시민들이 제동을 걸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앞서 공론화위원회의 시민참여단 조사 결과에선 현재의 수능전형 비율(20.7%)보다 확대하자는 답변이 82.7%로 압도적이었다.  
 
 수시모집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활용하는 것에 대해선 대학이 자율적으로 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권고했다. 다만 최저학력기준을 활용할 때는 선발방법의 취지가 잘 드러날 수 있도록 했다.
 
 교육회의는 이번 개편안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중장기적으로 절대평가의 단점을 보완해 도입하는 방안을 과제로 제시했다. 교육회의는 “다수의 시민참여단이 중장기적으로 수능 절대평가 과목 확대를 지지했으므로 이를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공론화 조사 결과 2022학년도 입시부터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의견에 대해선 26.7%가 찬성했다. 여기에 향후 절대평가 과목을 확대하자는 의견(27%)까지 포함하면 총 53.7%가 절대평가에 긍정적이었다.  
 
 그러나 이번 권고안을 놓고 교육계 안팎에서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진보교육감들이 다수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전날 성명을 내고 “수능 확대 안은 과거로 회귀하는 입시 안”이라며 “이제라도 교육전문가들이 미래교육적 가치에 초점을 두고 제대로 된 개선안을 만들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교육시민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도 “대통령 공약을 정부 스스로 부정하는 모순이 발생한다”며 “절대평가가 전제돼야 작동할 수 있는 혁신학교 확대, 고교학점제 등 공약은 사실상 폐기 수순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