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량공유·로봇배달 … 스타트업도 발 묶였다

드론 배송 등 신사업이 규제에 막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중국 구이저우성의 우체국이 운영하는 택배 드론. 사람의 발길이 닿기 힘든 외진 지역에서 무인 택배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드론 배송 등 신사업이 규제에 막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중국 구이저우성의 우체국이 운영하는 택배 드론. 사람의 발길이 닿기 힘든 외진 지역에서 무인 택배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한 곳에 ‘불법’ 낙인이 찍혔다. 앱을 통해 호출하면 차량이 지정된 장소로 와 승객을 태우고, 목적지까지 데려다주는 서비스를 제공해 온 ‘차차크리에이션’이다. 차차크리에이션은 앞서 해외 업체 우버와 국내 스타트업 풀러스 등이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으로 벽에 가로막히는 상황을 지켜보며, 합법적으로 사업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를 고안해 냈다. 대리운전기사가 자신의 승용차 대신 렌터카를 장기 대여해 승객을 태우는 것이다.  
 
차차크리에이션을 통해 차를 부른 승객이 탑승하면, 대리운전기사의 렌터카 계약은 자동 해지되고 호출한 승객이 이동시간 동안 렌터카 대여자가 되는 방식이다. 렌터카를 이용한 영업활동을 할 수 없게 한 현행법을 피하기 위해 승객이 대여자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우버의 공습도 버텨낸 규제의 벽은 단단했다. 국토교통부는 대리운전기사의 수익에는 승객 유치를 위해 구역 내를 배회하거나 이동하는 시간에 대한 대가도 포함돼 있어 차차크리에이션의 차량공유도 렌터카를 이용한 영업활동에 해당한다고 결정했다. 그리고 관할 지자체인 서울시에 차차의 영업 중단을 요청했다.
 
관련기사
 
앞서 출퇴근길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려던 ‘풀러스’도 같은 길을 겪었다. ‘출퇴근 시간 선택제’를 통해 카풀 서비스 시간을 확대하려던 풀러스는 택시업계 및 국토부·서울시와 고독한 싸움을 벌였지만 결국 불법 딱지가 붙었다. 정부의 규제 완화 방침은 풀러스엔 아무 도움이 되지 않았다. 풀러스는 지난 6월 사업 부진으로 직원 70%를 구조조정했다.
 
김성준 차차크리에이션 대표는 “우버의 불법 영업 논란을 지켜보며 서비스가 아무리 좋아도 한국 법률을 무시하면 성공할 수 없다는 걸 알았다”며 “법률자문과 국토부 사전 질의 등 합법성 검토를 충분히 마쳤는데도 규제로 사업을 막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또 “이 순간에도 꾸준히 사업 전략을 수정하고 기술력을 높이고 있는 외국 업체들이 막대한 자금을 등에 업고 국내 시장에 들어오면 시장 전체를 잠식당할 게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차량공유 사례는 빙산의 일각이다. 숙박공유·원격의료·간편결제·로봇배달·드론 등 수많은 신사업이 규제에 가로막혀 있다. 해외에선 이미 자리를 잡은 사업들임에도 국내에선 걸음마도 못 떼고 있다.
 
스타트업 등 신사업을 추진하는 업체들은 이처럼 견고한 규제가 또 다른 역차별을 낳는다고 지적한다. 물론 우버나 에어비앤비도 국내에선 해당 사업을 할 수 없는 건 마찬가지다.  
 
그러나 이들 업체가 이미 자국과 해외 시장에서 쌓은 경영 실적, 사업 노하우, 회원 수, 네트워킹 등이 문제다. 뒤늦게 규제가 허물어지고 국내 시장이 열려도 쌓은 게 없는 국내 업체들은 경쟁력이 낮아 시장을 빼앗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신사업으로 돈이 몰리지만 국내에선 사업을 하지 못해 열매를 차지할 기업 자체가 없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이달 초 미래에셋과 네이버가 50%씩 공동 출자한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스펀드는 동남아시아 차량공유 업체 그랩에 1억5000만 달러(약 169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현대차와 SK 등도 그랩에 투자했다. 중국 공유업체 디디추싱도 국내 투자금을 흡수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 실적이 거의 없다시피 한 국내 스타트업은 투자에서 소외된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은 “공유경제나 IT 관련 신사업과 관련해 전 세계 수많은 업체가 기술력과 자본력을 키워나가고 있는데 한국만 못하게 막고 있다”며 “천년만년 규제로 막을 수도 없는 상황인데 분란이 일어나는 걸 두려워해 기회를 날리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