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제시대 무기일까”…日초등학교서 총칼 2900점 무더기 발견

다나시 초등학교 [학교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다나시 초등학교 [학교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일본의 한 초등학교에서 일제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총과 칼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고 NHK가 6일 보도했다.
 
6일 NHK 보도에 따르면 도쿄도 니시도쿄 시는 지난달 27일 시내 다나시 초등학교에서 건물 이전 공사를 하는 중 깊이 2m의 땅 속에서 총검류 등 무기 2900점을 발견됐다.
 
이 중에는 포탄도 있었으며 칼 1200점, 소총과 기관총 1400점이 각각 묻혀 있었다.
 
NHK는 발견된 무기의 파손 정도를 볼 때 제국주의 일본군이 가지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니시도쿄 시에 따르면 이 초등학교의 부지는 전쟁 중 ‘국민학교’였다.
 
니시도쿄 시는 발견된 무기는 지난 3일까지 자위대와 경찰의 감시하에 모두 발굴돼 현재 안전에 문제가 없다며, 경찰과 협의해 이들 무기를 어떻게 처분할지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