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부 정전…“폭염·열대야에 차단기 내려가”

열대야 속에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부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열대야 속에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부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열대야 속에 압구정동 현대6ㆍ7차 아파트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6일 오후 7시 5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6ㆍ7차 아파트에서 정전이 일어나 일부 주민이 불편을 겪었다.
 
한국전력과 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이 아파트 단지 총 15개 동 중에서 4개 동에 전력이 끊겼다가 20분 만인 오후 8시 10분쯤 복구됐다.
 
이 때문에 주민 수십 명이 더위를 식히려 아파트 바깥으로 나오는 등 불편을 겪었다.
 
한전 관계자는 “폭염에 열대야까지 이어지면서 전력 사용량이 많아졌는지 아파트 자체 차단기가 내려갔던 것”이라면서 “차단기가 또 내려가면 한전 직원이 현장에 출동해 복구를 도울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