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상청도 미처 몰랐다”…피서객 울린 ‘강릉 폭우’ 원인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6일 강원 강릉시 시내 도로(왼쪽)와 경포해수욕장 인근 진안 상가(오른쪽) [뉴스1,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6일 강원 강릉시 시내 도로(왼쪽)와 경포해수욕장 인근 진안 상가(오른쪽) [뉴스1, 연합뉴스]

"비구름대가 이렇게까지 발달해 기습 폭우로 이어질 줄은 기상청도 미처 예측하지 못했다"  
 
6일 강원 영동지역에 기습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그 원인에 관심이 쏠린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강원 영동지역에는 최고 260mm의 기습 폭우가 내렸다.  
 
특히 강릉의 경우 오전 3~4시 사이 시간당 93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밤사이 도로, 건물, 농경지 등이 침수됐다.  
 
이날 기록은 2002년 8월 31일 태풍 '루사' 당시 시간당 100.5mm에 이은 역대 2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강원 영동지역의 기습 폭우를 예측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기상청은 지난 5일 오후까지 영동을 비롯한 도 전역에 5∼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20㎜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지만, 시간당 93㎜의 물 폭탄은 예측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우리나라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대기 불안정에 의한 지형적 원인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기본적으로 강원도는 백두대간을 기준으로 바닷가와 가까운 동쪽, 영동과 고온건조한 서쪽, 영서의 기후는 다르다.
 
기상청은 이번 기습 폭우도 백두대간을 기준으로 동서의 다른 기후 때문이라고 봤다.  
 
고온건조한 폭염 기류가 서쪽에서, 바닷가 습기를 머금은 저기압이 동쪽에서 동시에 백두대간으로 이동하며 충돌이 일어났다는 설명이다. 
 
이 충돌로 대기가 불안정해져 강한 비구름대가 만들어졌고, 백두대간을 넘지 못한 채 영동지역에 머물면서 강한 비를 집중적으로 쏟았다고 기상청은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기 불안정으로 적지 않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은 했으나 이렇게까지 비구름대가 발달해 기습 폭우로 이어질 줄은 미처 예측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속초 274.3㎜, 속초 설악동 261㎜, 강릉 강문 253㎜, 고성 현내 180㎜, 강릉 155.5㎜, 양양 154.5㎜, 고성 간성 147㎜ 등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