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제징용자 유골 송환사업에 日 손정의 도운 '엔젤투자자' 참여"

남·북한과 일본 민간단체가 일본 내 강제징용자의 유골 송환을 위한 공동기구를 만든다.
남·북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혐의회와 재단법인 21세기일본위원회는 6일 도쿄 KKR 호텔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내 조선인 유골 송환을 위한 ‘조선의 혼, 아리랑의 귀향’ 운동에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곤노 유리(82) 다이얼서비스 대표
이희호 여사와 인연..김홍걸 의장이 요청
남ㆍ북ㆍ일 민간단체 공동기구 추진
"DMZ 평화공원에 안치시설 마련"


 
6일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남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김홍걸(왼쪽에서 두번째) 대표 상임의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내 조선인 강제징용자 유골 송환사업을 위한 남ㆍ북ㆍ일 공동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히고 있다. 윤설영 특파원

6일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남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김홍걸(왼쪽에서 두번째) 대표 상임의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내 조선인 강제징용자 유골 송환사업을 위한 남ㆍ북ㆍ일 공동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히고 있다. 윤설영 특파원

 
남·북 민화협이 지난달 18일 평양에서 공동으로 유골송환사업을 벌이기로 합의한 데 이어, 이번엔 일본 측이 가세한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엔 북측 민화협 관계자가 입국하지 못해 조선총련이 대리 참석했다.
 
이번에 일본 측 참여자로 소개된 재단법인 21세기일본위원회 곤노 유리(82) 이사장은 ‘벤처기업의 대모’로 불리는 사업가다. 1969년 주식회사 다이얼 서비스라는 회사를 세웠다. 남측 민화협 관계자는 “손정의 (일본명 손 마사요시·孫正義) 소프트뱅크 회장이 창업할 당시 큰 도움을 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6일 곤노 유리코(왼쪽) 21세기일본위원회 이사장이 도쿄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남, 북, 일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일본 내 강제징용자 유골 송환 공동기구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다. 윤설영 특파원.

6일 곤노 유리코(왼쪽) 21세기일본위원회 이사장이 도쿄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남, 북, 일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일본 내 강제징용자 유골 송환 공동기구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다. 윤설영 특파원.

 
곤노 이사장은 고 김대중(DJ)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와 인연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DJ의 3남인 김홍걸 남측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의 부탁으로 참여를 결정했다. 곤노 이사장은 “김 대표 상임의장이 아버지의 훌륭한 유지를 잇겠다고 해 응원할 수 밖에 없었다”며 참여 이유를 밝혔다.
 
남·북·일 공동기구가 출범하면 일본 내 여러 곳에 묻혀있는 조선인 강제연행자의 유골에 대한 실태조사부터 벌일 계획이다. 
 
김 대표 상임의장은 “도쿄 메구로(目黒)에 있는 유텐지(祐天寺)엔 아직도 700구의 한반도 출신 유골이 보관돼 있다. 북한의 유가족 7명이 확인됐지만 이중 2명은 일본 정부로부터 입국이 거절됐다”며 “북한의 유가족이 (일본에서) 추도제를 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에 (입국 허용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 상임의장은 이와 관련 “일본 당국자와도 논의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북측 (민화협) 대표단도 일본에 입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조선총련 조선오 국제국 부국장은 "최종적으로는 연고가 없는 유골을 비무장지대(DMZ) 내 평화공원을 만들어 안치한다는 계획”이라며 “그러려면 현재 논의 중인 평화협정이 체결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위원회, 민족문제연구소 등 여러 시민단체에서 오랫동안 유골송환 사업을 벌여왔기 때문에, 이들 단체와의 조율도 필요한 상황이다. 김 대표 상임의장은 “이들이 하는 영역을 침범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적극적으로 해온 분들과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gnagn.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