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문재인 정권도 불통…저항해서 정권 바꾸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6일 "문재인 정권도 소통과는 거리가 먼 불통과 아집의 정권"이라고 맹비난하며 저항을 통해 정권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 입장을 밝히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글에서 "저는 최저임금 인상이 실업과 물가폭등 등 나라 경제를 파탄 낼 거라 1년 전부터 강력히 반대했었다"라며 "그 후 1년 만에 나라 경제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나빠졌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또 며 정부와 여당에 대해 "노동과 자본의 대립과 착취의 잘못된 논리에 빠져 시장경제체제에서 정부가 노동가격과 투입량을 일괄 통제할 수 있다고 착각하고 밀어붙인다"는 비판도 했다. 
 
그러면서 "왜 소통을 표방하던 정권이 아예 말이 안 통하는 건가? 전문영역에 대한 많은 전문가의 문제 제기에도 귀를 기울이지 않는 건가?"라고 강조하며 "답은 이 정권도 소통과는 거리가 먼 불통과 아집의 정권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의원은 "현 집권세력의 중추세력인 운동권은 노동과 자본의 대립이나 착취 논리를 종교와 같은 기본원칙으로 두고 있다"며 "평생 투쟁과 대립으로만 살아와서 다른 삶의 방식을 알지 못하고, 타협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래서 정권이 바뀌지 않는 한 바뀔 수 없다. 독재와 무능을 참고 견디다가 저항하든가 아니면 즉시 저항하든가 둘 중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파 권위주의 세력과 대립하며 세상을 선악으로만 인식하고 공산주의 사상에 젖어 외세와 자본을 적으로 삼아왔던 좌파 전체주의 세력도 이제 역사의 소명을 다 하고 뒤안길로 사라져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면서 "우리 헌법이 정한 시장경제와 진정한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구현할 모든 세력이 결집해서 그걸 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