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7월분 전기요금부터 인하...누진제 개선방안도 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6일 “7~8월 두 달 간 가정용 전기요금에 대한 한시적 누진제 완화와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대한 전기요금 할인 확대 등 전기요금 부담 경감 방안을 확정해 7월분 전기요금 고지부터 시행해달라”고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상의 탈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상의 탈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휴가 복귀 후 처음으로 주재한 청와대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올여름 폭염으로 각 가정마다 전기요금에 대한 걱정이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논란에 대해 “누진제 폐지나 개선을 요구하는 여론도 적지 않다”며 “우리나라의 전기요금과 누진제의 수준을 외국과 비교해 국민들께 충분히 알리고 또 국민들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서 개선 방안을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도 폭염과 함께 전력 사용량의 증가가 더 이어질 수 있으므로 폭염 기간이 끝날 때까지 전력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또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기업활동이 활발해지고 중산층과 서민들의 소득이 높아져야 활력을 찾을 수 있다”며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를 가로막는 규제부터 과감히 혁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이 규제의 벽을 뛰어넘어 경제에 활력을 불어놓도록 혁신 친화적 경제환경 조성을 속도있게 추진해주기 바란다”며 “경제 침체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경제팀들이 힘을 모아 더욱 분발해달라”고 당부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