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화재 피해자에 진심 어린 사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최근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BMW차량 화재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최근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BMW차량 화재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BMW코리아가 최근 잇따른 BMW 차량의 화재사고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6일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객님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BMW 본사에서도 이번 사안을 매우 무겁게 다루고 있으며 최우선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모든 경영진도 매일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며 "BMW 차량 전문가로 구성된 다국적 프로젝트팀 10여명이 이미 한국을 방문해 BMW코리아와 관련 파트너사와 함께 조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24시간 근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BMW그룹은 한국 고객분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현재 진행하고 있는 사전 안전 진단과 자발적 리콜이 원활하고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과 면밀히 협조해 이번 리콜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고객 불안과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BMW 측은 엔진 화재사고의 원인으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모듈을 지목하고 이를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부품이 전 세계적으로 모든 BMW 디젤 차량에 쓰였음에도 한국에서만 유독 엔진 화재사고가 빈발했고, 심지어 BMW로부터 긴급안전진단을 받은 차량마저 엔진 화재사고가 발생하자 원인을 잘못 짚은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게다가 일부 아파트나 상가 주차장, 주차타워에서 BMW 주차를 거부하면서 소비자들의 불만도 커지는 상황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